Coming Soon, 예약판매!   30% OFF

라니킴

Rani Kim

Korea, 1968

관심작가로 등록

따뜻하면서도 부드러운 파스텔의 매력

1990년 전남대 응용미술학과를 졸업한 이후, 현재까지 프로 아티스트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김혜란 작가는 개인전 <파스텔 첫 나들이>, <꿈>과 <서울 일러스트레이션 페어>참여 작가로 꾸준히 대중에게 그녀의 이름을 알리고 있다. 그녀가 가장 사랑하는 조합은 “꽃과 토끼”이다. 한 잎, 한 잎 섬세하게 그린 꽃잎들은 평소 그녀가 사랑했던 꽃들의 꽃말과 감성을 담았으며. 사람을 닮은 토끼는 그녀 자신과 때로는 모든 사람들을 비유적으로 비추어, 직접적으로 자아를 표현하지 않으면서도 그림에 편안히 이입될 수 있는 안락한 중의성을 갖는다. 따뜻하면서도 부드러운 파스텔의 텍스쳐로 꽃들에 젖어드는 매력을 풍기는 꽃토끼들은 2017 서울일러스트페어의 ‘티켓 일러스트’로 선정되는 등, 애호가들의 사랑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작가의 작품보기

순간 모든 것이 이곳에 멈추다

Edition of 150

키큰 접시꽃을 보면 걸음이 멈춘다

Edition of 150

진눈깨비

Edition of 150

목련꽃 그늘 아래서

Edition of 150

페이지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