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ing Event,   힐링 그림과 집콕!

박서보

Park Seo Bo

Korea, 1931

관심작가로 등록

단색화의 대가

한국의 '살아 있는 현대미술'이라 칭해지는 박서보 작가는 말 그대로 한국 현대미술이 걸어온 60년의 세월을 그의 작업 속에 오롯이 담고 있다. 1931년 경상북도 예천에서 출생한 그는 1955년 홍익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한 후 <대한민국미술전람회>로 대변되는 관전 아카데미즘이 화단의 주류를 점하던 시절, 전쟁을 겪은 인간의 고뇌를 반영한 앵포르멜 운동의 가치를 내세우며 <원형질>시리즈를 선보여 화단의 이단아로 등장한다. 60년대 중반에는 도시화와 산업화 속에 한국의 오방색과 기하추상을 결합한 <유전질>시리즈를 시도하였다. <묘법> 시리즈는 반복적인 행위를 통해 자기를 비워내는 동양의 무위자연 이념을 작업에 담은 것으로 초기엔 연필이나 철필로 선과 획을 반복적으로 긋는 행위에 기초하였다면, 한지를 적극적으로 작업에 끌어들인 80년대 이후 작업에서는 종이 스스로 드러날 수 있도록 무한히 반복되는 행위를 통해 그리기가 하나로 통합된 세계를 보여준다.  한국 고유의 미술운동인 '단색화'의 거장 박서보 작가는 세계현대미술사조의 관점에서 한국적 미학을 현대적 추상미술로 승화시킨 고유 예술운동의 선구자로 명실 공히 인정 받고 있다.  1944년 재단법인 서보미술문화재단을 설립했으며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등 전국 각지를 비롯해 전 세계의 유수한 미술관 MOMA, Guggenheim, TATE 에 영구 소장되어 있다.

 

작가의 작품보기

Ecriture No.40-77

Edition of 99

Ecriture No.26-76

Edition of 99

Ecriture No.54-79

Edition of 99

Ecriture No.40-81

Edition of 50

에세이&아티클

박서보 공식홈페이지
박서보 공식홈페이지
박서보 인스타그램
박서보 인스타그램
해외 미술계가 바라보는 박서보
해외 미술계가 바라보는 박서보
페이지 위로 이동